如阁下使用我们的网站,代表您已接受并遵守我们的私隐条例服务条款  
图片廊 载入中…… 上一页 下一页 关闭

异鱼岛 (Blu-ray) (韩国版) Blu-ray Region A, B, C

金绮泳 (导演) | 李花始 (演员)
YesAsia 价格: US$43.99
售价: US$57.99 节省: US$14.00 (24%) 存货状况: 一般于7-14天内付运
购物须知:
  • 此产品可获有条件的退货服务。详情请参阅退货条款
  • Blu-ray (蓝光光碟) 只适用于 Blu-ray 播放机,并不能于一般的 DVD 播放机或 HD DVD 影碟机上播放。
  • 此产品将不会付运至 香港 。
  • 此产品的特别花絮和额外内容不提供字幕。

YesAsia 产品介绍

1919年出生于平壤,电影鬼才鼻袓金绮泳曾居日本并研究电影,他擅长惊栗与色欲手法,炮制贫富悬殊、男女不平等及社会文代世态的敏感电影题材,名作有《下女》(1960)、《高丽葬》(1963)、《虫女》(1972)、《肉体的约束》(1975)被受推祟,而他亦开始注意另类cult片种,走出主流电影业市场。1975年《异鱼岛》根据李淸俊的同名小说改编,剧情以居住了一群海女的异鱼岛为故事背景,此岛与世隔绝,古老的萨满教盛行,讲述岛民之子崔永石从一艘旅游船的甲板上消失后,被涉嫌杀死他的商人(金正哲饰)欲来到此岛,解开永石失踪背后的真相,原来一切是当事人与此岛被诅咒的血脉有关。

随碟特别收录:讲评、演员李花始采访(25分钟)、GV视频(64分钟)、修复前后、剧照和预告片。

© 2018-2020 YesAsia.com Ltd. All rights reserved. 此内容乃 YesAsia.com 原文撰写或获授权刊登。未经 YesAsia.com 书面许可,不得转载。

产品详情

产品名称: Ieodo (Blu-ray) (Korea Version) 異魚島 (Blu-ray) (韓國版) 异鱼岛 (Blu-ray) (韩国版) 異魚島 (Blu-ray) (韓国版) 이어도 (블루레이) (한국판)
艺人名称: Lee Hwa Si (演员) 李花始 (演员) 李花始 (演员) Lee Hwa Si (演员) 이화시 (演员)
导演: Kim Ki Young 金綺泳 金绮泳 キム・ギヨン 김기영
Blu-ray Region Code: A - 美洲 (包括北部、中部和南部美国,法属圭亚那除外)、韩国、日本和东南亚 (包括香港、澳门和台湾), B - 欧洲、非洲、大洋洲(包括澳洲和纽西兰)、中东、法属地域和格林兰岛, C - 俄罗斯、中国大陆、印度、中亚和南亚 这是什么?
推出日期: 2018-07-26
语言: 韩语
字幕: 英文, 日文, 韩文
制作来源地: 南韩
制式: [HD] High Definition, NTSC 这是什么?
音效资料: Mono Audio
影碟格式: Blu-ray
萤幕解析度: 1080p (1920 x 1080 progressive scan)
级别: III
出品商: Korean Federation of Film Archives
其他信息: 1-Disc
运费单位: 3 这是什么?
YesAsia 产品编号: 1067048286

内容简介

이어도 (블루레이) (한국판)

*Screen Format: 1080P HD 2.35:1 AVC
*Sound Mix: Korean LPCM Mono
*Extras:
본편: 111분
스페셜피쳐 Special Features
스페셜피쳐 Special Features
- 음성해설:
정성일(영화평론가)
자막 : 한국어, 영어
김영진(영화평론가), 오승욱(영화감독)
: 2008년 버전
- 배우 이화시 인터뷰(25분)
자막 : 한국어, 영어
- GV Clip 1 (65분)
배우 이화시, 정범식 감독
- GV Clip 2 (53분)
배우 박정자, 이연호 평론가
- 복원 전후 영상
- 이미지 자료 모음
- 예고편


*Director: 김기영

한국영상자료원은 김기영 감독의 대표작 <이어도>를 올해 첫 번째 블루레이로 출시한다. 2018년은 김기영 감독의 20주기를 맞는 해이다. 올해 한국영상자료원은 그의 20주기를 기리기 위해, 한국영화박물관의 기획전시 “하녀의 계단을 오르다: 시네아스트 김기영 20주기 기념전”과 시네마테크 KOFA의 상영 행사 “시대를 앞서 간 시네아스트, 김기영 전작전”을 개최한 바 있다. 그리고 <하녀>에 이은 그의 두 번째 블루레이 출시로 김기영 감독의 영화세계를 기념하고자 한다. 영화 <이어도>는 이청준의 원작 소설을 기반으로 시나리오 작가 하유상이 각본을 맡았다. 하지만 김기영의 연출 작업이 늘 그렇듯 원작의 흔적은 30프로 정도만 남긴 채, 기이한 상상력과 독창적인 스타일이 새겨진 그만의 영화로 만들어졌다. 새롭게 복원된 <이어도> 블루레이를 통해, 김기영의 작품 세계를 이해하는 귀중한 기회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시네아스트 김기영의 20주기

‘한국영화사의 가장 독창적인 감독’으로 평가 받는 김기영은 1955년부터 1998년까지 35년간 32편의 영화를 남겼다. 1960년대 유명 감독들에 비하면 상당히 과작이었는데, 이는 본인의 프로덕션을 운영하며 제작과 연출을 겸했고, 촬영과 조명, 미술 파트의 기사들과 일일이 함께 작업하는 등 수공업적 제작 방식을 택했기 때문이다. 그는 가장 경제적인 방식을 취하면서도 자신만의 미장센을 만들어내기 위해 타협하지 않는 이른바 작가주의 감독 그 자체였다. 긴 시간 잊혀졌던 그는 1997년 젊은 영화광들의 지지를 받으며 화려하게 복권되었으나, 1998년 2월 5일 자택의 화재 사고로, 마치 영화처럼 부인과 함께 세상을 떠났다.

한국영화사의 전무후무한 괴작 <이어도>

<이어도>는 영화마니아들의 지지를 받는 한국 고전영화의 대표작이다. 1970년대 한국영화의 침체기에, 어떻게 이런 독특한 영화가 만들어질 수 있었을까. 당시 한국영화는 14개의 등록된 영화사만 만들 수 있었는데, 영화사들이 ‘우수영화’ 제작 실적으로 외화수입쿼터를 받는 시스템이었다. 즉 영화사들에게 한국영화의 개봉 여부는 중요하지 않았고, 외화 흥행으로 수익을 만드는 구조였다. 김기영이 등록 영화사의 주문을 받아 비교적 자유롭게 영화를 만들 수 있었던 배경인 것이다. 당시 주요 감독들은 흥행 부담 없이 ‘우수영화’의 기준에 맞춰, 자신이 만들고 싶은 영화를 연출할 수 있었다.
<이어도> 역시 이청준의 원작을 영화화한 이른바 ‘문예영화’로 출발했으나, 결과물은 한국영화사상 가장 독특한 영화로 남았다. 신화적 공간을 통한 70년대 한국사회에 대한 비판부터 전통과 근대, 생명과 환경오염의 대비 그리고 삼신신앙과 남근숭배사상까지 다층적 차원의 테마들이 인상적으로 펼쳐지는 영화이다. 한편 이 영화 역시, 시나리오와 영화 본편을 대상으로 한 당국의 이중 검열을 받았다. 하지만 영화마니아들에 의해 회자되는 ‘네크로필리아 신’은 시나리오에는 포함되지 않는 장면이었고, 영화 본편 심의에도 이 장면을 포함시키지 않고 검열을 받았다. 현재 이 장면을 우리가 볼 수 있는 이유는 네거티브(원본) 필름에 포함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영화평론가 정성일의 음성해설과 시나리오 레플리카 제공

이번 블루레이 버전의 코멘터리는 지난 5월 정성일 평론가/감독이 녹음을 진행했다. 김기영 감독의 영화세계에서 <이어도>가 차지하는 의미부터, 영화 전편에 걸친 정교한 분석 그리고 한국현대사의 비극을 경유한 해석까지 흥미로운 해설을 들려준다. 그리고 지난 4월 한국영화박물관의 김기영 감독 기획전시실에서 촬영한 배우 이화시의 인터뷰 영상을 수록했다. <이어도> 촬영과 관련해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비화들이 밝혀질 것이다. 또한 이번 블루레이는 특별한 부록을 포함했다. 바로 <이어도> 시나리오의 레플리카로, 김기영 감독의 연출로 얼마나 특별한 영화가 만들어졌는지 이해할 수 있는 귀중한 소장 자료가 될 것이다. 그 외에도 『전설의 낙인: 영화감독 김기영』(2007)의 저자인 영화평론가 이연호의 감독론과 작품론이 수록된 소책자가 포함되었다.

관광회사 기획부장인 선우현(김정철)은 제주도에 ‘이어도’라는 관광호텔을 건설하는 것을 선전하기 위해, 기자 등 관계자들을 관광선에 태워 이어도를 찾는 이벤트를 연다. 출항 후 이 사실을 알게 된 기자 천남석(최윤석)은 제주도민의 신앙을 모욕한다며 항의하고, 그날 밤 선우현과 술을 먹다 사라진다. 선우현은 살인 혐의를 해명하기 위해 신문사 편집국장(박암)과 함께 천남석의 고향인 파랑도로 간다. 둘은 무당(박정자), 천남석의 친구 고춘길(여포), 동거녀인 박 여인(권미혜), 그리고 정체를 알 수 없는 술집 여인(이화시)을 차례로 만나면서 천남석의 행적을 파헤친다. 그는 자신의 숙명을 피해 서울로 떠났으나 결국 다시 고향으로 돌아왔고, 환경오염으로 인해 전복양식이 실패한 후 기자가 되었다가 이 사건으로 사라진 것이다. 섬의 주술적인 분위기에 휩쓸린 선우현은 홀린 것처럼 술집 여인과 정사를 나눈다. 그리고 무당이 굿으로 불렀던 천남석의 시체가 돌아온다. 무당이 시체를 팔기 위해 섬 여인들에게 흥정을 붙이는 과정에서, 바로 술집 여인이 어릴 적 천남석과 결혼을 약속했던 민자로 밝혀진다. 민자는 아이를 낳기 위해 무당의 도움으로 시간(屍姦)을 한다. 3년 후 다시 섬을 찾은 선우현은 아이를 업고 있는 민자를 만난다.

- 소책자 (한글, 영문)
- <이어도> 시나리오 레플리카
- 고화질 엽서 3종 세트

附加资料可能由生产商、供应商或第三者提供,并可能只有原文内容。

购买《异鱼岛 (Blu-ray) (韩国版)》的顾客亦对这些产品感兴趣

购买 金绮泳 执导影画的顾客亦对这些导演感兴趣:

关键字搜寻

此产品连系了以下这些关键词。请按此看这些关键词来搜寻类似的产品。

娱乐产品专题及评论

异鱼岛 (Blu-ray) (韩国版)》 的编辑推介

编辑: Garden
看这位编辑的所有推介


2018年7月20日

母系社会—绝不可错过的金绮泳奇片
金绮泳跟俞贤穆、申相玉等传奇导演齐名,被誉为开拓忠武路电影的功臣之一。他最出名的作品,大家想必选是1960年奇片《下女》,若要说朝圣,1977年《异鱼岛》绝不可错过。

《异鱼岛》改编自韩国名家李清俊的同名小说,剧情讲述宣宇贤(Kim Chung Chul饰)担当企划部部长,向记者宣传即将在神秘无人岛「异鱼岛」建设酒店,当中的一位记者千南硕(Choi Yun Seok饰)因声称曾受到该岛的咀咒而强烈要求观光船折返,但遭宇贤抗拒。岂料当晚千记者在船上离奇失踪,生死未卜,曾与他发生争执的宇贤的悬疑最大。宇贤为了洗脱嫌疑,便联同千氏上司一同到他出生的小岛寻找线索,因此登上了以海女为主的传统小岛,从岛中女性包括萨满巫女、不孕女(Park Jung Ja饰)、陪酒女(李花始饰)的视角重组又拆解千氏的人生。

金绮泳的电影让情色和暴力充斥其间,尽管片中以女性为主,然而她们多是脆弱的、善感的,惟有以性为武器,向男人绝地反击,《异鱼岛》却大不同。从原居民千记者到外来人宇贤,今次男性角色走入迷信的母系社会,这个小岛代表以大地之母之姿丰满、厚实地存在着,且予男性提供慰藉。尽管是女尊男卑,生育本能仍是两性角力的情义结,两位女主角遭逢情人背叛、家人嫌弃、巫女算计甚至被岛民侵犯,塑造出她们多重形象的苦命女子,最终女性仍只能任人宰割。

至于异鱼岛,岛民深信一个传说,男人若出海遇难,死后便会在那里得到永生——千氏在城市流浪多年后,终得返乡,一心想大展拳脚,却难以抵挡人为之咒,金绮泳再次以男人的死进而成就女人的重生。片中将写实的岛上风光与超现实的咀咒冶为一炉,镜头不仅有荒诞怪异的氛围,还融入了强烈的原始气息,加上他擅长的情欲、犯罪的情节发展,又再用潮汐潮退等自然法则去比喻男女之间的弱肉强食。最后女主角对男性的情感牵绊,可算是金导演大胆突破《下女》、《火女》、《虫女》的框架,父权的阴影仍然挥之不去。

岛民对男性生殖力的祟拜,更是出神入化,其中女主角对肉体的依恋,出奇地色情。宇贤在旁冷眼观察,这是金导演表达悲悯的方式,代表他从来不对人物角色进行道德评价。片中无论是荒诞离奇的民俗戒律,还是种种违背伦常的灵肉合一仪式,只是为了挖掘出人性的潜在意识,进而隐喻战后民族加诸于个体生理和心理的种种苦难——这些都是金绮泳终其一生的关注。

此内容乃 YesAsia.com 原文撰写或获授权刊登。未经 YesAsia.com 书面许可,不得转载。

浏览此产品分类

相关产品

夏日狂减 兽头救兵 Another Child 恶霸警察 Swing Kids 极限逃生 Miss and Mrs Cops
  • 身处的国家或地区: 未有指定地区 - 简体中文
  • *参考货币: 并未选择参考货币
 更改设定 
启动你的浏览器上的「Cookies」功能,让你可以使用我们网站内的所有功能,包括购物及提交订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