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using our website, you accept and agree with our Privacy Policy and Terms of Use.  
Image Gallery Now Loading… Previous Next Close

Monstrum (DVD) (Korea Version) DVD Region 3

Kim Myung Min (Actor) | Choi Woo Sik (Actor) | Hye Ri (Actor) | Lee Kyung Young (Actor)
Our Price: US$33.99
List: US$42.99 Save: US$9.00 (20%) Availability: Usually ships within 7 to 14 days
Important information about purchasing this product:
  • This product is accepted for return under certain conditions. For more details, please refer to our return policy.
  • This product will not be shipped to Hong Kong.
Sign in to rate and write review
No Rating Available

YesAsia Editorial Description

The Advocate: A Missing Body director Heo Jong Ho brings monsters into Joseon history in the period action film Monstrum! Kim Myung Min fights a mythical creature along with Choi Woo Shik (Train To Busan), Kim In Kwon (Masquerade) and Hye Ri (Reply 1988) from Girl's Day in her film debut. The strong cast of Monstrum also includes Lee Kyung Young (Steel Rain), Park Hee Soon (1987: When the Day Comes) and Park Sung Woong (The Great Battle).

In the 22nd year of King Jungjong's (Park Hee Soon) reign, rumors spread of a mysterious and horrifying creature named "Monstrum" that eats human flesh. To calm the people, King Jungjong orders retired general Yoon Gyeom (Kim Myung Min) to find and slay the creature. Though he refuses at first, Yoon Gyeon finally heads to the monster's lair with his daughter Myung (Hye Ri) and imperial guard Heo (Choi Woo Shik) to search for Monstrum. While Yoon Gyeom is gone, the King's adversaries plot to end his reign.

This edition comes with making-of, trailer and other special features.

© 2019 YesAsia.com Ltd. All rights reserved. This original content has been created by or licensed to YesAsia.com, and cannot be copied or republished in any medium with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of YesAsia.com.

Technical Information

Product Title: Monstrum (DVD) (Korea Version) 惡獸 (DVD) (韓國版) 恶兽 (DVD) (韩国版) Monstrum (DVD) (Korea Version) 물괴 (DVD) (초회한정 친필싸인엽서 랜덤 증정) (한국판)
Also known as: 物怪 物怪
Artist Name(s): Kim Myung Min (Actor) | Choi Woo Sik (Actor) | Hye Ri (Actor) | Lee Kyung Young (Actor) | Park Hee Soon (Actor) | Ahn So Young (Actor) | Kim In Kwon (Actor) | Park Sung Woong (Actor) | Lee Kyoo Bok (Actor) | Lee Soo Mi (Actor) | Kim Joong Hee (Actor) | Hong Ji Yoon (Actor) 金明民 (Actor) | 崔宇植 (Actor) | 惠利 (Actor) | 李璟榮 (Actor) | 樸熙順 (Actor) | 安素英 (Actor) | 金仁權 (Actor) | 朴誠雄 (Actor) | 李 圭福 (Actor) | 李 受美 (Actor) | 金 重熙 (Actor) | 洪 智允 (Actor) 金明民 (Actor) | 崔宇植 (Actor) | 惠利 (Actor) | 李璟荣 (Actor) | 樸熙顺 (Actor) | 安素英 (Actor) | 金仁权 (Actor) | 朴诚雄 (Actor) | 李 圭福 (Actor) | 李 受美 (Actor) | 金 重熙 (Actor) | 洪 智允 (Actor) キム・ミョンミン (Actor) | チェ・ウシク (Actor) | ヘリ (Actor) | イ・キョンヨン (Actor) | パク・ヒスン (Actor) | Ahn So Young (Actor) | キム・イングォン (Actor) | パク・ソンウン (Actor) | Lee Kyoo Bok (Actor) | Lee Soo Mi (Actor) | Kim Joong Hee (Actor) | Hong Ji Yoon (Actor) 김 명민 (Actor) | 최우식 (Actor) | 혜리 (Actor) | 이 경영 (Actor) | 박희순 (Actor) | 안소영 (Actor) | 김인권 (Actor) | 박성웅 (Actor) | 이 규복 (Actor) | 이 수미 (Actor) | 김 중희 (Actor) | 홍 지윤 (Actor)
Director: Heo Jong Ho 許宗昊 许宗昊 Heo Jong Ho 허종호
Release Date: 2019-03-14
Language: Korean
Subtitles: English, Korean
Country of Origin: South Korea
Picture Format: NTSC What is it?
Disc Format(s): DVD
Region Code: 3 - South East Asia (including Hong Kong, S. Korea and Taiwan) What is it?
Publisher: IVE Entertainment
Other Information: 1-Disc
Shipment Unit: 1 What is it?
YesAsia Catalog No.: 1072545006

Product Information

물괴 (DVD) (초회한정 친필싸인엽서 랜덤 증정) (한국판)

* Screen format: 1.85:1 아나몰픽 와이드스크린
* Sound mix: 한국어 돌비디지털 5.1
* Extras:*
부가영상
- 보이지 않는 실체와의 사투
- 제작기
- 비하인드
- 물괴가 알고싶다
- 예고편

*Director:허종호

“인왕산에 흉악한 짐승이 나타나 사람을 해쳤다 하옵니다
그것을 두고 듣지도 보지도 못한 짐승이라 하여 사물 물(物), 괴이할 괴(怪), 물괴라 부른다 하옵니다.”

중종 22년, 거대한 물괴가 나타나 백성들을 공격하기 시작한다.
물괴와 마주친 백성들은 그 자리에서 잔인하게 죽임을 당하거나
살아남아도 역병에 걸려 끔찍한 고통 속에 결국 죽게 되고, 한양은 삽시간에 공포에 휩싸인다.
모든 것이 자신을 몰아세우는 영의정과 관료들의 계략이라 여긴 중종은
옛 내금위장 윤겸을 궁으로 불러들여 수색대를 조직한다.
윤겸과 오랜 세월을 함께한 성한과 외동딸 명, 그리고 왕이 보낸 허선전관이 그와 함께 한다.
물괴를 쫓던 윤겸과 수색대는 곧 실로 믿을 수 없는 거대한 비밀을 마주하게 되는데…
[ABOUT MOVIE]

국내 최초 크리쳐 액션 사극
조선왕조실록에서 시작된
놀라운 이야기가 스크린에 펼쳐진다!

#사물 물(物), 괴이할 괴(怪) #조선왕조실록의 기록에서 출발한 이야기

생기기는 삽살개 같고 크기는 망아지 같은 것이 취라치 방에서 나와 서명문을 향해 달아났다. 서소위 부장의 보고에도 ‘군사들이 또한 그것을 보았는데, 충찬위청 모퉁이에서 큰 소리를 내며 서소위를 향하여 달려왔으므로 모두들 놀라 고함을 질렀다. 취라치 방에는 비린내가 풍기고 있었다’고 했다.
-중종실록 59권, 중종 22년 6월 17일

무궁무진한 이야기의 원천이자 역사의 보물 창고인 조선왕조실록, 그 중에서도 허종호 감독을 사로잡았던 것은 말로 형용할 수 없는 괴이한 짐승, ‘물괴’의 출몰이었다. 기록 속에 남겨진 전대미문의 존재, 그 정체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기에 ‘물괴’는 허종호 감독의 머리 속에서 끊임없이 상상력을 부채질했다. 허종호 감독은 광화문에서 ‘물괴’가 포효하는 이미지를 단번에 떠올렸고 이는 그의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다. 그리고 온 나라를 공포로 몰아넣는 ‘물괴’를 둘러싼 이야기들을 하나 둘씩 풀어나가기 시작했다.

#최초 크리쳐 액션 사극 #새로운 도전, 놀라운 시도!
허종호 감독에게 <물괴>는 도전 그 자체였다. 대한민국 최초 크리쳐 액션 사극을 표방하는 <물괴>는 국내 관객들에게 생소한 크리쳐 장르를 가장 한국적인 배경 위에 녹여냈다. 크리쳐 무비란 생명이 있는 존재를 뜻하는 크리쳐(Creature)와 영화의 합성어로 통상적으로는 실존하지 않는 정체불명의 괴생명체가 등장하는 장르물을 일컫는다. 해외에서는 다양한 크리쳐 무비들이 제작되고 있지만 한국에서 크리쳐 무비는 여전히 낯선 장르이다. 때문에 제작진에게 던져진 가장 큰 숙제는 생소한 장르와 캐릭터를 조선이라는 시대적 배경에 어떻게 자연스럽게 녹여낼 것인가 하는 것이었다. ‘물괴’라는 보지도 듣지도 못한 존재가 조선 시대에 나타났다는 설정을 스크린에서 마주했을 때 납득시켜야만 했던 것이다. 그러기 위해 드라마와 캐릭터 구축에 더욱 공을 들여야만 했다. 괴이한 짐승이 등장하지만 너무도 사실적이고 공감 가는 이야기와 캐릭터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ABOUT MOVIE]

대륙을 넘나드는 뜨거운 관심과
제51회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초청 쾌거!
해외가 먼저 주목한 한국형 크리쳐 무비

지난 5월 칸 국제 영화제 필름 마켓에서 미국, 중국, 영국, 캐나다 및 유럽과 아시아 전역에 선판매되며 글로벌한 반응을 모은 것. 특히 북미 멀티플렉스 업체인 AMC(5,900개 스크린 확보)가 일찌감치 판권을 구매하며 화제를 모았으며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홍콩,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대만 등 아시아 전역에 판권을 판매했다. 해외 바이어들은 ‘물괴’의 뛰어난 CG 만족도는 물론, 작품의 완성도를 언급하며 앞다투어 <물괴>의 판권을 구매했고, 일부 마켓에서는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기도 했다.
이 기세를 몰아 제51회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경쟁부분인 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되는 쾌거까지 이루었다. 벨기에의 브뤼셀 국제판타스틱 영화제, 포르투갈 판타스포르토 국제 영화제와 더불어 세계 3대 판타스틱 영화제로 꼽히는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는 SF, 공포, 스릴러,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장르 영화에 초점을 맞춘 영화제다. 국내에서는 <아가씨>(2016), <곡성>(2016), <부산행>(2016), <괴물>(2006) 등이 초청된 바 있다. 시체스 영화제의 프로그래머이자 부집행위원장인 미케 호스텐치(Mike Hostench)는 “<물괴>는 시체스 영화제에 완벽하게 어울리는 영화다. 허종호 감독은 액션 사극과 크리쳐물의 감각적인 조합을 선보인다. 스릴 있는 모험과 밀도 있는 드라마, 그리고 ‘물괴’가 주는 공포감은 많은 관객에게 비교할 수 없는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는 극찬과 함께 한국형 크리쳐 무비에 대한 기대감을 표출했다.


[ABOUT MOVIE]

김명민 X 김인권 X 이혜리 X 최우식
‘물괴’를 물리칠 최강 케미 군단!

#이 조합 무엇? 김명민, 김인권, 이혜리, 최우식 물괴 수색대 4인방!
김명민, 김인권, 이혜리, 최우식까지 신선한 조합을 자랑하는 이들이 뭉쳤다. [불멸의 이순신] 이순신, [육룡이 나르샤] 정도전, <조선명탐정> 김민, 그간 사극 장르에서 단연 돋보이는 존재감을 발휘했던 김명민이 물괴 수색대의 수색대장 ‘윤겸’ 역을 맡았다. 장르에 구애 받지 않고, 늘 캐릭터의 한계를 넘어 배역과 하나된 모습을 보여줬던 김명민은 <물괴>로 또 한번 인생 캐릭터 갱신에 나섰다. 물괴 수색대의 선봉에 서서 ‘물괴’를 쫓는 그는 과거 내금위장이었던 이력에 걸맞게 화려한 액션을 뽐내는 것은 물론 하나뿐인 외동딸 ‘명’을 지키는 부성애를 탁월하게 그려냈다.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윤겸’ 캐릭터에 반해버렸다는 그는 이번에도 역시 믿고 보는 배우 김명민의 명성을 다시 한번 각인 시켰다.
<방가? 방가!>, <광해, 왕이 된 남자>, <전국노래자랑>, <히말라야> 등 정극과 코미디 장르를 능수능란하게 오가는 배우 김인권은 ‘윤겸’의 충직한 부하 ‘성한’ 역으로 돌아왔다. 그는 적재적소에 등장해 유머와 재미를 선사하다가도 결정적 순간에는 ‘윤겸’의 옆에서 둘도 없는 부하로서의 역할을 해낸다. 극의 긴장과 이완을 책임지는 그는 ‘성한’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리기 위해 13Kg를 증량하는 수고도 마다하지 않았다. 조선시대의 무사는 큰 풍채와 무게감을 가졌으리라는 판단 하에 몸무게를 늘리고, 근육 운동을 하며 듬직한 무사의 외형을 만들어갔다.
이제 [응답하라 1988]의 덕선이는 잊어도 좋다. 배우 이혜리가 영화 <물괴>로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첫 영화이자 첫 사극, 여기에 첫 액션 연기를 선보이는 이혜리에게 <물괴>는 도전의 연속인 작품이었다. 처음 사극에 도전하는 그녀는 사극 장르 특유의 말투뿐만 아니라 외향까지 완벽하게 영화에 녹아 들기 위해 온 신경을 쏟았다. 그녀는 큼지막한 활을 겨누는 액션씬에서도 천부적인 재능으로 모든 장면을 소화하며 주위 모든 사람들을 감탄케 만들었다. 첫 도전이 무색하리만큼 제 옷을 입은 듯 ‘명’ 역할을 확실히 소화해낸 이혜리의 또 다른 변신을 기대해도 좋다.
<부산행>, <옥자>, <마녀>까지 또래 배우들 중 가장 바쁘게 스크린을 누비고 있는 대세 배우 최우식이 ‘윤겸’을 한양으로 불러들이는 ‘허 전선관’ 역을 맡아 새로운 이미지 변신에 나선다. ‘명’이 한눈에 반하는 한양오빠다운 고운 외모는 물론 ‘물괴’의 정체를 수색해나갈 때 빛나는 지성, 무관으로서 기본기 탄탄한 액션 실력까지 모든 것을 갖췄지만 때로는 ‘명’이 발벗고 나서 도움을 줄 수밖에 없는 귀여운 허당기를 지닌 팔색조 매력의 소유자다. “’허 선전관’ 역할 그 자체였다. ‘명’과 보여주는 케미를 기대했는데, 그 케미에 부응할 수 있는 건 최우식 뿐이었다”는 허종호 감독의 말처럼 최우식이 아닌 ‘허 선전관’은 기대할 수 없을 만큼 제 몫을 톡톡히 해내었다.

#이들이 있어 든든하다! 믿고 보는 배우 박성웅, 박희순, 이경영
<물괴>에는 영화를 더욱 탄탄하게 만들어주는 든든한 조연 군단들이 버티고 있다. 극중 내금위 부장이자 ‘심운’의 오른팔인 ‘진용’ 역의 박성웅은 ‘윤겸’과 끊임없이 대립하며 영화의 긴장감을 한층 끌어올린다. ‘물괴’의 출몰 후 ‘윤겸’을 다시 한양으로 불러들이는 ‘중종’ 역의 박희순은 중후한 매력과 카리스마로 왕의 매력을 더욱 부각시킨다. 끝으로 임금을 허수아비로 만들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영의정 ‘심운’을 연기한 이경영은 처음부터 끝까지 극에 긴장과 대립을 야기한다. 특급 조연 배우들의 특급 열연 역시 영화를 기대하게 만드는 큰 요소 중 하나다.


[PRODUCTION NOTE]

스크린에서 되살아난 ‘물괴’ 기획의 모든 것!

#제작 기간6개월, 20여 개 이상의 비주얼 컨셉들, ‘물괴’ 탄생 비하인드!
영화 준비 과정에서 제작진이 가장 고심했던 부분은 영화 속 또 하나의 주인공, '물괴'의 모습이었다. 중종 실록에 기록되어 있기를 온 나라를 공포로 휘감았던 괴이한 짐승은 왕까지 궁을 버리고 도망가게 만들 정도로 무시무시한 존재였다. 스크린을 압도할 만큼의 위압적인 비주얼을 만들어내야 했고 동시에 ‘물괴’의 외형이 조선이라는 시대적 배경에 이질감 없이 어울려야 했다. 두 가지를 모두 충족시키는 ‘물괴’를 만들어내기 위해 제작진은 6개월 동안 20여 가지에 달하는 디자인 시안을 만들어야 했다. 각종 동물의 외형에서 모티브를 얻어 새로운 아이디어를 가미하고, 이야기의 설정에 가장 적합한 모습을 찾아내기까지 다양한 시도와 모험은 계속되었다. 오랜 시행착오를 거쳐 완성된 ‘물괴’의 외형, 다음 숙제는 한번도 보지 못한 괴이한 괴물에 캐릭터를 담아내는 작업이었다. 주어진 스토리 라인 내에서 ‘물괴’라면 어떻게 사고하고, 어떤 감정을 가질 것이며, 어떻게 행동할지에 대한 고민과 토론을 거쳐 작은 움직임 하나에도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물괴’의 외형이 결정된 후에도 CG 작업은 끝이 아니었다. 그린매트 촬영에 앞서 ‘물괴’가 등장하는 모든 장면에 대해 콘티부터 프리 비주얼 작업까지 사전 작업에 긴 시간과 공을 들였다. 프리 비주얼은 카메라와 ‘물괴’의 동선, ‘물괴’와 대치해야 하는 배우들의 동선과 리액션을 시각화 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배우들은 물론 ‘물괴’의 역동적이고 리얼한 움직임까지 예측해 화면 속에 자연스레 녹아 들게 만들 수 있었다.



[PRODUCTION NOTE]

스크린 너머까지 전해지는 배우들의 사투!
액션, 리액션의 모든 것!

#액션 마스터! 배우들의 다양한 액션의 향연!
크리쳐 액션 사극 영화 <물괴>를 위해 배우들은 촬영 전 두 달여간 액션 연습에 매진했다. 김명민은 다양한 액션 장르를 소화해본 경험이 있었기에 이미 화려한 동작이 몸에 배어 있었다. 조선 최고의 무사 ‘윤겸’ 캐릭터를 위해 그는 화려함을 버리고 간결하면서도 힘있는 액션 동작을 체화하는 데 중점을 둔 훈련을 했다. 절제된 동작으로 검을 휘두르는 그의 모습에서 전에 볼 수 없던 무게감과 위압적인 존재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김인권은 본격적으로 액션을 다루는 영화는 <물괴>가 처음이었다. 걱정이 많았기에 가장 열성적인 배우 중 한 명이었다. 연습실에서 하루 종일 훈련을 받고 난 후면 다음날 쓰러질 정도로 힘이 들었다는 그는 의외로 빠른 몸놀림을 가지고 있어 그만의 특기를 살린 액션 컨셉을 발굴해낼 수 있었다. 몸으로 부딪히고 구르며 날렵한 액션 동작을 자유자재로 구사하게 된 그는 묵직한 액션을 선보이는 ‘윤겸’ 캐릭터와 환상의 짝패 같은 합을 선보일 것이다. 이혜리는 액션 앞에서도 겁 없는 배우였다. ‘못하겠다’는 말을 한번도 꺼내본 적 없이 일단 도전하고 보는 열정으로 매사에 열과 성을 다했다는 후문. 그녀는 달리기, 활 쏘기 등 액션 기본 동작부터 고난도 액션까지 차근차근히 격파해나갔고 어느덧 영화 속 ‘명’의 주특기인 활 액션까지 완벽하게 마스터할 수 있게 되었다.

오랜 훈련 끝에 배우들은 <물괴>만의 신선한 액션으로 다양한 볼거리를 전한다. 그 중에서도 배우와 제작진이 손꼽는 어려운 촬영 중 하나가 인왕산 액션씬이었다. 농민들과 수색대를 꾸려 ‘물괴’를 추적하던 이들은 ‘진용’(박성웅)의 계략에 의해 병사들의 공격을 받는다. 리듬감과 현실감이 느껴지게 하기 위해 롱테이크로 담아낸 이 씬은 김명민, 김인권 두 배우가 연습 기간 동안 쌓아 올린 호흡이 척척 맞아 떨어진 대표적 장면이기도 하다. 김명민의 절제된 액션, 김인권의 날렵한 액션이 앙상블을 이루는 것은 물론 농민들이 가지고 있던 농기구를 액션 도구로 활용하면서 신선한 액션씬으로 손 꼽힐 그림을 만들어냈다. 네 배우의 합이 빛났던 액션 장면은 ‘물괴’ 둥지의 동굴 속 액션이다. ‘물괴’에게 쫓겨 필사적으로 도망가는 이들의 긴박감이 고조되는 동굴 액션은 동굴 지형을 CG 작업으로 만들게 되면서, 각 팀의 공조가 중요하게 부각되었다. 한정된 공간에서 다양한 액션을 표현하기 위해 허종호 감독을 포함한 각 키스텝들이 사전 논의를 거쳐 무술팀과 함께 액션 시뮬레이션 동영상을 만들었다. 무술팀이 액션의 동선을 잡으면 CG팀이 ‘물괴’의 움직임을 정하고 그에 맞춰 미술팀이 현장의 일부 세트를 만들어냈고, 이 위에서 배우들이 연기를 펼쳤다. 켜켜이 쌓아 올린 스탭들과 배우들의 치밀한 노력으로 <물괴>의 생생하고 리얼한 액션을 완성할 수 있었다.


[PRODUCTION NOTE]

보는 맛을 더하는 공간 미술부터
현장에 있듯 생생함을 느낄 수 있는 촬영까지
<물괴> 현장의 모든 것!

#미술팀과 CG팀의 완벽한 협업, 실감나는 공간으로 탄생하다!
<물괴>에서 가장 핵심적인 장소이자 스텝들이 심혈을 기울여 제작한 세트는 조선의 심장인 근정전이다. ‘윤겸’의 내금위장 시절부터 시작하여 후에 ‘물괴’와의 사투가 벌어지는 근정전은 세트 제작이 불가피했다. ‘물괴’의 크기에 맞게 동선을 확보해야 했기 때문이다. 사전 제작부터 완공까지 약 4개월의 시간이 소요된 근정전 세트는 실제보다 2배 가까이 깊이감을 주었고, 1m~1m 50cm를 높여서 총 높이15m, 너비 20m 이상의 공간을 구현했다. 많은 이들의 노고로 만들어진 근정전 세트는 ‘물괴’와 맞서는 액션을 긴장감 있게 전달하는 데 탁월하게 작용했다.

또 하나의 돋보이는 공간은 ‘물괴’ 둥지에서 이어지는 동굴이다. 제작진은 시나리오에 묘사된 좁은 동굴을 찾기 위해 다양한 곳을 찾아봤지만 여의치 않았고, 결국 세트로 짓는 모험을 감행했다. 이를 위해 CG팀과 미술팀의 협업이 이어졌다. 세트의 일부 벽만 만들고, 나머지 벽은 CG로 완성해 영화에서는 좁은 공간으로 보이지만, 실제로는 카메라와 조명 활용에 용이한 공간을 탄생시켰다. 울퉁불퉁하고 높이도 제각각인 동굴의 특성상 인공 구조물을 위아래로 배치해 배우들이 동굴의 지형을 이리저리 피해 달아나는 현실성도 더했다. 스텝들이 힘을 모아 심혈을 기울여 만든 공간 속 ‘물괴’와의 쫓고 쫓기는 액션은 관객들에게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했다.

#‘물괴’의 움직임, 호흡, 시점까지! 모든 것을 리얼하게 담아낸 디테일의 끝판왕!
<물괴>의 촬영에 있어 가장 중점을 둔 것은 관객들이 ‘물괴’를 사실적으로 느끼고, ‘물괴’가 선사하는 공포의 최대치를 경험하게 하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촬영팀은 게임의 카메라 앵글과 움직임을 참고해 마치 관객들이 ‘물괴’를 따라가는 느낌을 받도록 했다. 3m의 거대한 몸집과 최대 속도 45km/h를 자랑하는 ‘물괴’를 사실적으로 담아 내기 위해 빠른 속도감을 표현할 수 있는 와이어캠을 적극 활용했다. 일반적인 카메라는 구현할 수 없는 속도감까지 잡아내는 와이어캠으로 ‘물괴’와 대치하는 이들의 박진감 넘치는 액션을 포착해낼 수 있었다. 또한 ‘물괴’의 호흡과 현장 분위기를 있는 그대로 전달하기 위해 더 많은 화각을 담아낼 수 있는 와이드 렌즈를 사용했다. 초광각 와이드 렌즈로 근접 촬영을 진행해 ‘물괴’의 호흡, 배우의 호흡까지 현장 분위기를 사실감 있게 스크린에 옮겨올 수 있었다. 캐릭터 설정상 백태가 낀 하얀 눈을 지닌 ‘물괴’의 시점 이미지를 공유하기 위해서는 저속 촬영을 진행했다. 일반적인 촬영이 1초에 24장의 프레임을 기록한다면, 1초에 6~10프레임 정도로 저속 촬영을 하고 모션 블러라는 잔상 효과를 더해 ‘물괴’의 시점을 표현했다. 이를 통해 선명하게 사물을 인식하지 못하는 ‘물괴’의 시각적인 특징도 사실적으로 담아낼 수 있었다. 남다른 고민과 노력 끝에 완성된 영화 <물괴>는 ‘물괴’가 자아내는 공포를 리얼하게 전하며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 것이다.

- 구성
: 아웃박스 + 1DISC(본편, 부가영상) + 양면자켓 + 투명싱글케이스 + 엽서1종 ( 친필싸인이 있는 엽서는 랜덤으로 인팩되어 있습니다)
Additional Information may be provided by the manufacturer, supplier, or a third party, and may be in its original language

Other Versions of "Monstrum (DVD) (Korea Version)"

Search Keywords

The following keywords are associated with this product. Please click on a keyword to search for similar items.
Memoir of a Murderer Be With You 1987: When the Day Comes Little Forest The Witch: Part 1. The Subversion Anarchist from Colony The Discloser
  • Region & Language: Hong Kong United States - English
  • *Reference Currency: No Reference Currency
 Change Preferences 
Please enable cookies in your browser to experience all the features of our site, including the ability to make a purch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