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using our website, you accept and agree with our Privacy Policy and Terms of Use.  
Image Gallery Now Loading… Previous Next Close

The King: Eternal Monarch Novel Vol. 1

Our Price: US$29.99
List: US$38.99 Save: US$9.00 (23%) Availability: Usually ships within 7 to 14 days
Sign in to rate and write review
No Rating Available

Technical Information

Product Title: The King: Eternal Monarch Novel Vol. 1 The King: Eternal Monarch Novel Vol. 1 The King: Eternal Monarch Novel Vol. 1 The King: Eternal Monarch Novel Vol. 1 더 킹 : 영원의 군주 1 (초판 부록 : 포토카드 5장)
Release Date: 2020-07-09
Format: PAPER COPY
Publisher: YES24.COM
Shipment Unit: 2 What is it?
YesAsia Catalog No.: 1092417744

Product Information

더 킹 : 영원의 군주 1

320쪽
128*188*20mm

“만약 그 문이 닫히면, 온 우주의 문을 열게. 그래서 자네를 보러 갈게.”
두 곳의 세계, 두 명의 인물, 두 갈래 운명, 그리고 단 하나의 사랑

세계를 넘나드는 간절한 사랑, 한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긴박한 스토리, 각자의 운명을 개척하기 위해 용기 있는 발걸음을 떼는 매력적인 인물들로 매 방송마다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드라마 [더 킹 - 영원의 군주]가 소설로 출간되었다.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평행우주론을 기반으로 두 개의 세계가 존재한다는 배경 아래 갈라져 나간 대한민국과 대한제국이라는 세상을 다루며, 각각의 장소에서 두 가지 인생을 살아내고 있는 여러 인물들의 운명을 둘러싼 치밀한 복선과 놀라운 반전으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우주를 건너 대한제국에서 대한민국으로 넘어 온 황제 이곤과 자신이 발 디딘 현실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형사 정태을의 인연이 때론 설레게 때론 애틋하게 이어지며 말 그대로 ‘차원이 다른’ 판타지 로맨스를 선보였다.

소설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김은숙 원작 드라마 [더 킹 - 영원의 군주]를 소설로 각색해, 전 2권으로 구성되었다. 화면으로, 대사로, 표정으로도 미처 다 담아내지 못한 등장인물들의 입체적인 면모와 숨겨진 이야기, 방대한 세계관을 찬찬히 풀어냈다. 이제는 고유한 브랜드로 통하는 김은숙 작가 특유의 생생한 명대사와 독보적인 캐릭터들이 만들어 나가는 이야기가 섬세한 문장을 만남으로써 내밀한 감정의 결이 덧입혀졌다. 촘촘히 깔린 복선, 이야기 전개를 뒤트는 반전의 연속인 스토리 라인을 읽는 즐거움과 함께, 두 주인공의 운명적 사랑의 여정을 첫 순간부터 마지막 순간까지 함께 밟아나가는 감동을 선사한다. 소설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이곤, 태을, 조영, 신재, 루나 등 수많은 인물 각자의 복잡한 사연과 요동치는 마음들을 세세히 담아내, 방송 영상과는 또 다른 색채를 띤 깊은 여운을 전할 것이다.

시계토끼를 찾아서
그 밤, 부서진 피리
평행세계
이십오 년 만의 만남
쓸쓸한 진심
믿고 싶은 미소
아름다운 것
머나먼 각자의 세계로
네가 없는 이곳
기다림과 그리움
첫눈처럼 나타난
1과 0 사이를 건너
증명한 마음
이름을 부르다
혼자만 아는 비밀
꽃이 피지 않아도
공조 수사
그저, 사랑하기로
오얏꽃의 잔상

손에 쥔 공무원증은 그가 흘리고 간 유일한 흔적이었고, 의문이었다. 곤은 매일같이 이 신분증 속 여인에게 물었다. ‘그가 날 살린 이유를, 내가 살아남은 이유를 당신은 아느냐’고. 덕분에 여인은 곤에게 습관이 되었다. 이십오 년이 지난 지금은 누구보다 친숙했다. 곤에게는 위로였고, 위안이었다. 그렇게 묻다 보면 어느새 여인은 곤이 살아남은 이유가 되어 있었으니까.
--- 「그 밤, 부서진 피리」중에서

“이십오 년 동안 나한테 자넨 허수였어. 존재하지 않지만 존재하는 수. 상상의 수지만 우주를 설명하는 수. 그런데 자넬 이렇게 발견해버린 거야. 자넨 허수가 아니라 실수 0이었던 거지.”
정확하게 곤의 머릿속에 자리 잡은 태을의 존재는 그랬다. 곤은 담담히 다음 말을 이었다. 그저 실존하기만 해도, 실수이기만 해도 좋다고 생각했는데, 곤은 깨달았다. 태을은 실수 중에서도 0이었다.
--- 「쓸쓸한 진심」중에서

그 순간, 두 사람 사이로 나풀나풀 무언가가 날렸다. 비가 그친 뒤 내리기 시작한 흰 눈송이였다. 첫눈이 두 사람의 어깨 위로 내려앉았다.
“같이 가자. 나의 세계로.”
세상 모두가 용감할 순 없겠지만, 태을은 용감하기로 한 사람이었다. 곤은 그런 태을을 믿었다. 그런 태을이라 자신에게 ‘0’이 될 수 있는 사람이었다.
--- 「기다림과 그리움」중에서

“황실은 가장 명예로운 순간에 군복을 입어. 이기고 오겠단 얘기야. 명예롭게 돌아와서, 금방 갈게.”
“……온다고?”
“기다려줄 건가?”
“또 보자. 이곤.”
태을에게 불린 자신의 이름은 낯설고도 황홀했다. 곤은 가슴 깊이 제 이름을 새겨 넣었다.
“부르지 말라고 지은 이름인 줄 알았는데 자네만 부르라고 지은 이름이었군.”
--- 「이름을 부르다」중에서

그저 사랑하는 사람이 조금 먼 거리에 떨어져 있는 것만으로도 사람들은 지치고는 한다. 그런데 태을과 곤의 사이에는 알 수 없는 차원이 거대한 벽처럼 버티고 서 있었다. 그 벽 앞에서 태을이 너무 힘들거나 지치지 않기를 곤은 바랐다. 이기적인 마음이라는 걸 알았다. 그러나 황제가 될 이로 태어나고 자라며 처음으로 가져보는 이기적인 마음이었다.
“부디, 지치지 말아달라고 부탁하는 거야.”
--- 「공조 수사」중에서

평행세계, 신분증, 같은 얼굴. 골몰히 생각하면 할수록 답은 하나였다. 태을은 자신이 어떠한 운명 앞에 서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운명은 스스로의 선택이지만, 어떤 운명은, 운명이 삶을 선택하기도 한다. 태을도, 곤도. 두 사람은 함께 서 있었다. 운명 앞에.
지금 이 순간에도 일어날 일들은 일어나고 있을 것이다. 이런 일상은 언제나 짧고, 잠시뿐이라는 슬픈 예감도 태을을 막지는 못했다. 태을은 자신을 선택한 운명을 어떻게든 헤쳐 나가기로 했다. 피하는 것도, 의심하는 것도 끝난 지 오래였다. 이제 그저, 사랑하기로 했다.
--- 「그저, 사랑하기로」중에서
First pressed with Photocard set
Additional Information may be provided by the manufacturer, supplier, or a third party, and may be in its original language

Other Versions of "The King: Eternal Monarch Novel Vol. 1"

Summer Sale 2020 Twenty★Twenty - smile SSAK3 Special Album ONF - SPIN OFF 2gether The Series ITZY - Not Shy Hong Kong Book Fair 2020
  • Region & Language: Hong Kong United States - English
  • *Reference Currency: No Reference Currency
 Change Preferences 
Please enable cookies in your browser to experience all the features of our site, including the ability to make a purch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