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Gallery Now Loading… Previous Next Close

The Road to Sampo (Blu-ray) (Korea Version) Blu-ray Region A

Mun Suk (Actor) | Kim Jin Kyu | Beck Il Sub | Lee Man Hee (Director)
Our Price: US$33.99
List: US$44.99 Save: US$11.00 (24%) Availability: Usually ships within 7 to 14 days
Important information about purchasing this product:
  • This product is accepted for return under certain conditions. For more details, please refer to our return policy.
  • Blu-ray Discs are exclusively compatible with Blu-ray Disc players, and cannot be played on conventional DVD players or HD DVD players.
  • This product will not be shipped to Hong Kong.
The Road to Sampo (Blu-ray) (Korea Version)
Sign in to rate and write review
All Editions Rating: Customer Review Rated Bad 8 - 8 out of 10 (1)

YesAsia Editorial Description

Based on Hwang Seok Young's novel, the Korean classic The Road to Sampo is the last of the 50 films master director Lee Man Hee produced from 1961 to 1975. Lauded as one of Korea's greatest filmmakers, yet virtually unknown both at home and abroad, Lee directed a wide range of features in his 14-year career but he is perhaps best known for war films and noir thrillers. His most famous works include the psychological horror The Devil's Stairway (1964), the erotically charged romance Water Mill (1966), and Manchu (1966), which is being remade in 2010 by Kim Tae Yong with Hyun Bin and Tang Wei in the starring roles.

Released posthumously in 1975, The Road to Sampo is a road film about three very different people who become companions by chance on the road. Construction worker Young Dal (Beck Il Sub) befriends middle-aged former convict Jeong (Kim Jin Kyu) who is heading back to his hometown of Sampo after ten years away. At a restaurant, they meet a runaway bar hostess (Moon Suk) who joins them in their journey to the train station. Along the way, they banter, argue, and talk about their pasts.

© 2021 YesAsia.com Ltd. All rights reserved. This original content has been created by or licensed to YesAsia.com, and cannot be copied or republished in any medium with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of YesAsia.com.

Technical Information

Product Title: The Road to Sampo (Blu-ray) (Korea Version) The Road to Sampo (Blu-ray) (韓國版) The Road to Sampo (Blu-ray) (韩国版) The Road to Sampo (Blu-ray) (Korea Version) 삼포가는 길 (블루레이 ) (한국판)
Also known as: 去森浦的路 / 森浦之路 去森浦的路 / 森浦之路
Artist Name(s): Mun Suk (Actor) | Kim Jin Kyu | Beck Il Sub 文淑 (Actor) | 金 振奎 | 白日燮 文淑 (Actor) | 金 振奎 | 白日燮 Mun Suk (Actor) | Kim Jin Kyu | ペク・イルソプ 문숙 (Actor) | 김진규 | 백일섭
Director: Lee Man Hee 李晚熙 李晚熙 イ・マニ 이만희
Blu-ray Region Code: A - Americas (North, Central and South except French Guiana), Korea, Japan, South East Asia (including Hong Kong, Macau and Taiwan) What is it?
Release Date: 2021-12-02
Language: Korean
Subtitles: English, Japanese, Korean
Place of Origin: South Korea
Picture Format: [HD] High Definition, NTSC What is it?
Sound Information: LPCM
Disc Format(s): Blu-ray
Screen Resolution: 1080p (1920 x 1080 progressive scan)
Publisher: Korean Federation of Film Archives
Shipment Unit: 1 What is it?
YesAsia Catalog No.: 1108171242

Product Information

삼포가는 길 (블루레이 ) (한국판)

*Sound mix:Korean LPCM Mono
*Screen format:1080P FULL HD 16:9

*Director:이만희

문숙 배우 친필 사인 엽서 증정(100장 랜덤증정)


이만희의 유작 <삼포가는 길> 블루레이 출시


한국영상자료원이 한국영화사의 대표작이자 이만희 감독의 유작인 <삼포가는 길>(1975)을 블루레이로 출시한다. 한국영상자료원이 기획하고 블루키노가 제작한 24번째 블루레이 타이틀이다. 황석영의 원작을 영화화 한 <삼포가는 길>은 한국영화사를 대표하는 영화작가 이만희의 유작이라는 점에서 특별하다. 이만희는 이 영화를 편집하던 1975년 4월 3일에 쓰러져 4월 13일 작고했고, 영화는 이후 제작사에 의해 최종 편집되어 국도극장에서 개봉되었다. 1975년 대종상 영화제에서 우수작품상, 감독상, 촬영상, 남우조연상 등 7개 부문을 석권했다.

하층민의 고단한 삶을 따뜻하게 감싸는 로드무비
이 영화는 한국영화사에서 흔치 않은 로드무비 장르에 속한다. 로드무비는 사전에 조밀하게 구성된 플롯이나 캐릭터에 기반하는 일반적인 장르영화 달리 등장인물들의 행로에서 발생하는 우발적인 사건과 만남, 그 과정에서 성장하는 등장인물이라는 특징을 가진다. 술집에서 일하는 백화(문숙), 10년의 감옥 생활을 마치고 막 출소한 정씨(김진규), 전국을 떠돌며 육체노동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영달(백일섭) 세 하층민 남녀의 고단한 행로를 그리고 있는 이 영화 역시 마찬가지다. 이들은 우연히 강원도 산길에서 만나 일행이 된다. 한겨울 눈보라가 치는 강원도 산길을 헤치는 그들의 행로는 고단하기 짝이 없으나, 그 과정에서 그들은 서로를 이해하고 보살피고 사랑을 나누며, 종국적으로는 헤어짐을 겪는다. 영화는 이들의 삶과 이야기에 주의깊에 귀를 기울이며 그들의 사연을 관객에게 전달한다. 하층민, 우리 주위의 이웃에 대한 따뜻한 관심은 이만희 영화의 여러 특징 중 하나이기도 하다. 한편 로드무비의 단순하고 느슨한 구조 속에서 이만희는 다양한 영화적 실험을 감행한다. 단순한 실험을 위한 실험이나 새로움을 위한 새로움이 아니다. 이들은 관객들에게 단순한 이야기를 넘어선 영화적인 순간을 느끼게 하며, 영화가 끝난 후에도 알 수 없는 여운에 잠기게 한다. 이 영화가 당대의 평범한 대중영화를 넘어서는 이유다.

여전히 새로운 영화작가 이만희
이만희는 2000년대 이후 한국영화사에서 상대적으로 새롭게 발견된 감독이라 할 수 있다. 비록 <돌아오지 않는 해병>(1963), <만추>(1966), <삼포가는 길>(1975) 등의 대표작이 그에게 명성을 주었으나, 그의 영화세계 전모가 제대로 파악되거나 감독으로서의 진가가 인정받았던 것은 아니었다. 그러나 2005년 부산국제영화제의 회고전, 2006년 한국영상자료원의 전작전 등을 통해, 몇 편의 문제작을 제외하면 주로 군사영화, 반공영화, 멜로드라마, 스릴러 액션영화 등 장르영화의 감독으로 주로 알려져 있던(그리하여 다소 폄하되었던) 이만희의 진정한 영화세계가 발견되기 시작했다. 그리하여 그는 한국영화사를 상징하는 감독 중 한명으로, 우리 세대 씨네필이라면 반드시 기억해야 할 이름이 되었다. 그러나 그의 영화들이 충분히 탐구되었다고 할 수 없다. 주목받지 못하는 영화가 아직도 많고, 기존에 알려진 영화라 하더라도 그 의미가 충분히 밝혀졌다고 할 수 없다. 이미 널리 알려졌다고 생각되는 <삼포가는 길> 역시 마찬가지다. 여전히 그는 발견을 기다리는 감독이다.


아주 특별한 코멘터리와 부록영상, 소책자
영화평론가 정성일의 코멘터리는 언제나 그렇듯 특별하다. 그는 러닝타임 내내 영화의 구석구석을 살피며 <삼포가는 길>이 왜 특별한지, 이만희라는 감독이 오늘날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를 꼼꼼하고 상세하게, 그리고 독창적으로 논변한다. 이와 함께 소책자에 수록된 뉴욕시립대학교 한남희 교수의 글은 영화학자로서 <삼포가는 길>의 영화적 실험성과 의미를 탐구하고 있다. 이 두 해설은 <삼포가는 길>에 대해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다. 그리고 주인공 문숙 배우의 특별 인터뷰가 수록되어 있다. 영화에 얽힌 흥미로운 에피소드, 이만희 감독의 연출 스타일, 캐릭터를 구축하기 위한 과정 등을 생생하게 들을 수 있다. 특히 영화의 마지막 장면을 이만희 감독이 마지막까지 포함하지 않으려 했다는 증언은 매우 흥미롭다. 이 서플먼트들을 통해 관객들은 이 영화의 깊이와 의미를 새겨볼 수 있을 것이다.

줄거리 Synopsis
공사장을 떠돌아다니는 젊은 노동자 영달(백일섭)은 밥집 여주인과 바람을 피우다 들켜 도망 나온다. 영달은 눈밭에서 옷을 입다 중년의 정 씨(김진규)를 만난다. 정 씨는 교도소를 나와 10년 만에 고향 삼포로 향하는 길이다. 눈길을 헤치고 걸어가던 두 사람은 시장기를 때우러 식당에 들르고, 여주인으로부터 도망친 작부 백화(문숙)를 붙잡아주면 돈 만 원을 주겠다는 제안을 받는다. 눈보라를 헤치고 걸어간 끝에 그들은 다리 밑에서 백화와 마주친다. 백화가 호락호락하지 않아 영달과 줄곧 티격태격하지만, 세 사람은 함께 길을 떠나기로 한다.
정처 없이 눈길을 걷던 그들은 폐가에서 하루 묵기로 한다. 모닥불 앞에서 영달은 자신의 과거를 회상하고, 예민해진 영달과 말다툼을 한 백화는 읍내로 내려가버린다. 백화를 찾으러 읍내로 내려간 정 씨와 영달은 선술집에서 싸우고 있는 그녀를 발견한다. 정씨는 아버지인 척 연기해 백화를 구해낸다. 그날 밤 영달과 백화는 같이 잠자리한다. 백화는 영달과 함께 살기를 원하지만 영달은 장바닥에 그녀를 떼어놓고 역으로 가버린다. 백화가 역으로 찾아오자 영달은 돈을 털어 기차표를 사준다. 하지만 백화는 기차를 타지 않는다. 영달은 일꾼들을 만나 공사판으로 떠나고 정 씨는 큰 다리가 놓인 삼포의 모습에 충격을 받는다.
스페셜 피쳐 Special Features

스페셜피쳐 Special Features

- 음성해설 Commentary
정성일(영화평론가 & 감독)
Commentary by Chung Sung-ill(Film Critic & Director)

- 문숙 인터뷰 Moon Sook Interview
자막 Subtitle : 한국어 Korean

- 복원 전후 영상 Digital Restoration : Before & After

- 이미지 자료모음 Image Gallery


Additional Information may be provided by the manufacturer, supplier, or a third party, and may be in its original language

Other Versions of "The Road to Sampo (Blu-ray) (Korea Version)"

Search Keywords

The following keywords are associated with this product. Please click on a keyword to search for similar items.

Customer Review of "The Road to Sampo (Blu-ray) (Korea Version)"

Average Customer Rating for All Editions of this Product: Customer Review Rated Bad 8 - 8 out of 10 (1)

Kevin Kennedy
See all my reviews


March 12, 2011

This customer review refers to The Road To Sampo (DVD) (Korea Version)
1 people found this review helpful

Classic Korean 'road' film Customer Review Rated Bad 8 - 8 out of 10
In "The Road to Sampo", an irresponsible construction worker fleeing a jealous husband, a convict just released from prison, and a bargirl unite for a long, cold trek on foot across Korea in the dead of winter. Each of the unlikely trio has their own agenda. The laborer is always on the make, the bargirl is escaping an abusive bar owner, while the ex-con just wants to see his hometown. As the group shares the joys, miseries, and frustrations of their arduous journey, we watch their distinctive personalities emerge, as the challenges they face matures them and knits them into an ad hoc family.

Often lensed from a worm's eye view, the film seems shot in an intentionally crude manner to match the rough-hewn characters it depicts and their rugged surroundings. The film's use of sound is creative, sometimes eliminating sound altogether to heighten the impact of scenes. It is a testimony to director Lee Man Hee's genius that the viewer comes to care so much about this band of misfits. While attributed to entirely different sources, it is interesting to note the striking similarities between "The Road to Sampo" and Yamada Yoji's "The Yellow Handkerchief", which appeared two years after "Sampo". Both films are very highly recommended.
Did you find this review helpful? Yes (Report This)

Browse Other Related Categories

Innocent Witness The Man Standing Next The Swordsman Moonlit Winter Deliver Us From Evil New Year Blues …ing
  • Region & Language: Hong Kong United States - English
  • *Reference Currency: No Reference Currency
 Change Preferences 
Please enable cookies in your browser to experience all the features of our site, including the ability to make a purchase.
Cookie Preferences Close

We use data cookies to store your online preferences and collect information. You can use this interface to enable or disable sets of cookies with varying functions.


These cookies are required to use core website features and are automatically enabled when you use the site. They also enable use of the Shopping Cart and Checkout processes, assist in regulatory and security issues, measure traffic and visits, and retrieve order information for affiliate commissions. We use the information collected to evaluate and improve the performance of your shopping experience.
These cookies are used to deliver advertisements that are more relevant to you and your interests. Marketing Cookies are placed by third-party providers with our permission, and any information collected may be shared with other organizations such as publishers or advertisers.
These cookies enable us to provide better services based on how users use our website, and allow us to improve our features to deliver better user experience. Information collected is aggregated and anonymous.

    Cancel